kcif 국제금융센터

KCIF 국제금융센터

ENG

핫이슈Hot Issue

핫이슈

`23.1분기 미국 중소은행 실적 평가
ㅁ [이슈] 5.1일 First Republic Bank 폐쇄 이후 은행위기 종료에 대한 낙관론과 신중론이
       병존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중소은행들의 `23.1분기 실적을 점검

ㅁ [결과] `23.1분기 미국 중소 지역은행들*의 순매출은 전년동기대비 최소 -180%에서
      최대 +66%(평균 +9%), 순이익은 -480%에서 +94%(평균 -11%)로 은행 간 격차가 상당

          * 30개 주요 중소은행 대상. 평균 산출 시 PacWest(전년비 순매출 -4%, 순이익 -1,095%)는 제외
          ㅇ (순이자수입 증가) 순이자수입은 연준의 금리인상 및 대출확대 영향으로
                대부분의 은행에서 확대(평균 $15.3억, 전년동기대비 +28%)되었으나 전기대비로는 감소
          ㅇ (대손충당금 적립 확대) 하반기 경기침체 및 대출부실 우려 등으로 대손충당금
                적립이 확대(`22.Q1 평균 $0.1억 →`23.Q1 $2억). 특히 은행들은 상업용부동산 부문 부진을 경계
          ㅇ (비이자수입 감소) △수탁 수수료 △투자은행 수수료 등의 수입 부진으로 관련 사업
               비중이 큰 은행들이 타격. △보유자산 손실 △영업권 상각goodwill impairment도 악영향
          ㅇ (예금 유출) 3월 이후 은행권 불안에도 불구하고 우려했던 것보다 예금 감소 폭
                (전기대비 평균 -4%)은 완만. 다만, 비보호 예금 비중이 높 일부 은행들을 중심으로 예금이 유출

ㅁ [평가] 예금유출이 안정되고 있는 점 등에 비추어 볼 때, 은행불안은 진정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나 섣부른 낙관론은 경계. △조달비용 상승 △상업용부동산 부실
      △보유 자산 미실현손실 등 수익성과 자산건전성을 위협할 여러 요인들이 상존함에 유의할 필요

          ㅇ (은행불안은 진정 단계) First Republic Bank 파산 이후 중소은행의 불안이 완화되고
                 있다는 평가가 중론. 다만, 주가 급등락 등 단기 불안 및 중장기적 신용위축은 불가피
          ㅇ (조달비용 상승) 연내 고금리가 지속되는 가운데, 은행들은 예금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
                예금금리 인상 압력에 직면. 아울러 고비용의 비예금 조달원 활용도 증가세
          ㅇ (상업용부동산 부실 우려) 은행 전문가들은 상업용부동산發 불안이 미국 지역은행
                 및 규제당국의 가장 큰 우려사항the next big concern이 될 수 있다고 경고
          ㅇ (보유자산 손실 위험) 미국 은행권에서의 예금 이탈이 지속될 경우,
                  금리 상승으로 확대된 보유자산의 미실현손실이 현실화될 위험이 잠재
관련보고서

국제금융센터 직원 정보 확인

정보를 확인해 주세요.

국제금융센터 직원 정보 확인

정보의 무단수집 방지를 위해 아래 보안문자를 입력해 주세요.
보안문자

KCIF 서비스 안내

  • 정기보고서/국제금융/세계경제 보고서 전문(  자물쇠  제외)
  • 금융ㆍ경제지표 데이터 및 차트(경제ㆍ금융 전망자료 및 상세페이지 제외)

정보이용에 불편을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정보이용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정보이용 문의

임주형 팀장 (TEL : 02-3705-6151, E-mail : jhlim@kcif.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