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if 국제금융센터

KCIF 국제금융센터

ENG

국제금융International Finance

은행

신흥국 은행들의 4대 취약 포인트 점검

ㅁ [이슈] 글로벌 경기침체 시 신흥국 은행들이 더 큰 피해를 입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신흥국 은행위기를 초래할 수 있는 취약 포인트를 점검

    ㅇ IMF가 `22.10월 발표한 글로벌 은행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심각한 경기침체 시 신흥국
        은행들이 선진국에 비해 손실규모가 크고 회복도 부진할 것으로 평가

ㅁ [4대 취약 포인트] 신흥국 은행들은 ①자산-부채 미스매치 ②부동산시장 충격 ③대외
    건전성 악화 및 ④정부-은행 연계 심화 등의 위험에 노출

    ① (자산-부채 미스매치) 자산-부채 간 유동성 및 만기 불일치가 큰 사우디, 인도, 브라질 등의
        은행들은 유동성 위축 및 금리 상승 시 위기로 연결될 수 있어 경계
    ② (부동산시장 충격) 부동산시장 둔화 시 건설업 및 모기지 대출 등 부동산 익스포저가 큰 아시아
        및 동유럽 신흥국 은행들의 자산건전성 악화로 이어질 소지
    ③ (대외건전성 악화) 대외건전성이 열악해 외환리스크에 노출된 중동·아프리카 및 중앙 아시아
        은행권에서 글로벌 유동성 위축 및 환율 급변 시 피해가 예상
    ④ (정부-은행 연계 심화) 팬데믹 이후 아프리카, 중남미 등을 중심으로 정부부채 및 은행들의
        자국국채 보유가 확대됨에 따라 재정불안 발생 시 은행산업으로 위기가 전염될 우려

ㅁ [평가] 최근 주요국의 경기개선 기대감 등으로 글로벌 경기침체 가능성이 다소 완화
    되었으나, 상황 악화 시 신흥국 내부의 취약요인들이 은행위기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면밀한 모니터링 필요

    ㅇ (신흥국 은행위기의 트리거 포인트) △정치적 불안 등에 따른 재정압박 심화, △러시아-
        우크라이나 확전 시 외화유동성 고갈 압력 등에 주목
    ㅇ (위기의 전염 및 정치불안 고조) 펀더멘털이 약한 신흥국에서 발생한 은행위기가 주변
        신흥국으로 전이되거나 정치적 긴장을 고조시킬 가능성도 유의
    ㅇ (레바논 위기는 반면교사) 대외건전성이 열악하고 정부-은행 간 연계가 큰 레바논의 경제ㆍ
        외환위기가 최근 은행위기로 확대된 사례는 여타 취약신흥국에서도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깊게
        살펴볼 필요

관련보고서

국제금융센터 직원 정보 확인

정보를 확인해 주세요.

국제금융센터 직원 정보 확인

정보의 무단수집 방지를 위해 아래 보안문자를 입력해 주세요.
보안문자

KCIF 서비스 안내

  • 정기보고서/국제금융/세계경제 보고서 전문(  자물쇠  제외)
  • 금융ㆍ경제지표 데이터 및 차트(경제ㆍ금융 전망자료 및 상세페이지 제외)

정보이용에 불편을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정보이용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정보이용 문의

임주형 팀장 (TEL : 02-3705-6151, E-mail : jhlim@kcif.or.kr)